코로나에 한발 물러선 재건축·재개발 조합…`상한제 회피` 총회 줄줄이 연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서울 주요 재건축·재개발 조합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조합 총회를 줄줄이 연기하고 있다.

25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최근 용산구청에 시공사 선정 조합원 총회를 예정보다 한 달여 늦춰 오는 5월 31일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전달했다.

국토교통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주택조합에 대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7월까지 3개월 연장한다고 발표했고 서울시가 조합 총회를 오는 5월 18일 이후로 미룰 것을 제한·금지하는 공문을 각 자치구에 하달한 데 따른 것이다.

당초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4월 26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시공사 선정 총회가 한 달 이상 뒤로 밀리면서 사업비 증가가 불가피하게 됐다.

아울러 4월 1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15차 재건축 조합도 일단 계획을 취소했다. 다만 이주비 이자와 사업비 조달 비용 절감을 위해 다음달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 수 있도록 서초구에 탄원 중이다.

신반포 15차 조합은 조합원 수가 180명밖에 되지 않는데, 총회 개최를 5월 18일 이후로 하라는 것은 조합원들이 입을 피해를 고려할 때 너무 가혹하다는 입장이다.

개포주공1단지 조합도 빠듯한 분양 일정 탓에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서도 오는 30일 야외에서 조합원 총회를 강행하려고 했지만, 결국 계획을 접었다. 서울시와 강남구청의 요청에 따라 총회 개최를 4월 5일 이후로 협의 중이다.

국토부의 분양가상한제 적용 연기 발표에도 예정대로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려던 수색6구역과 수색7구역, 증산2구역 등 재개발 조합도 정부 방침대로 총회를 5월 18일 이후로 미뤘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코로나에 한발 물러선 재건축·재개발 조합…`상한제 회피` 총회 줄줄이 연기
서울 주요 도시 정비사업장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조합 총회를 줄줄이 연기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