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불출마` 김현미 장관, 재산 4700만원 줄어…후원금 `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재산이 작년보다 4700만원 줄었다. 총선 출마를 포기하는 바람에 후원금이 끊기다시피 대폭 줄어서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19년도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김 장관의 재산은 9억2500만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4700만원 감소했다.

김 장관의 정치자금을 관리하는 예금계좌 잔액이 1억6100만원에서 1억700만원으로 줄었다. 김 장관은 후원기부금은 감소했으나 의원사무실 운영유지를 위한 비용은 들어 잔액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경기 고양 일산서구에 아파트(146.6㎡)를 보유한 1주택자다.

남편이 경기도 연천군에 단독주택(92.2㎡)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2018년 다주택자 논란이 일자 친척에게 팔고 다시 전세를 얻어 살고 있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재산이 2200만원 불어난 33억5700만원, 손명수 2차관은 1억5400만원 증가한 16억3100만원으로 신고했다.

손명수 차관은 서울 오금동 아파트(84.9㎡)에 세종시 반곡동 아파트(84.4㎡) 분양권을 보유한 2주택자였으나 올해 2월 세종시 아파트가 준공된 직후 매도해 1주택자가 됐다.

차관급인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은 재산이 73억9300만원이라고 신고했다.

서울 신천동(144.7㎡)과 수원 팔달구(99.5㎡)에 아파트 한 채씩을 보유한 2주택자로, 최 위원장은 수원 아파트는 부모 봉양을 위해 보유하고 있는 주택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와 산하 공공기관 중에서는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이 4주택자이고 그외 2주택자 9명 등 10명의 다주택자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창학 사장은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115.0㎡)과 대구시 달서구(134.9㎡)에 아파트 한 채씩 갖고 있고 대구 남구에는 단독주택(72.1㎡), 대전 중구에는 오피스텔(29.4㎡)을 보유 중이다. 국토부에서는 안충환 국토도시실장이 안양시 동안구 아파트(134.8㎡)와 세종시 나성동 주상복합(84.8㎡)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는 2주택자다.

김채규 교통물류실장의 경우 강남구 삼성동 아파트(85.0㎡)와 중구 신당동 오피스텔(13.7㎡), 세종시 다정동 아파트(84.9㎡)를 보유한 3주택자였으나 작년 말 세종시 아파트를 처분해 2주택자가 됐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경기도 의왕시(127.9㎡)와 세종시 도담동(84.9㎡)에 아파트를 보유한 2주택자였지만 세종시 아파트를 매각해 1주택자가 됐다. 대신 배우자가 의왕시에 아파트 매각대금으로 상가를 한채 매입했다. 국토부와 산하 공공기관을 통틀어 가장 재산이 많은 공직자는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으로 89억64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상균 이사장의 집은 서울 성동구 상왕십리동 아파트(127.4㎡) 한 채이지만 경기도 고양시에 32억1300만원 상당의 땅이 있으며 상가도 여러개 보유하고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총선 불출마` 김현미 장관, 재산 4700만원 줄어…후원금 `뚝`
김현미(사진) 국토부 장관이 작년보다 4700만원 줄어든 9억2500만원을 재산 신고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