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광역시, 6대 광역시 최초로 중형아파트 평균가 3억원 돌파

2년간 32.69% 오르며 6대 광역시 중 최고상승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올해 2월 대전 중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6대광역시 처음으로 3억원을 돌파하면서, 지방에서는 대전광역시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경제만랩은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올해 2월 6대 광역시의 중형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2억8587만원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월 2억7414만원 대비 4.28% 오른 수준이다.

이 중 대전광역시는 지난 2018년 2억2726만원으로 6대광역시 중 가장 낮았지만 지난해 2월 2억5169만원을 돌파했고 올해는 3억155만원을 기록하며 2년간 32.69% 상승했다.

같은기간 대전을 제외한 나머지 5곳의 올해 2월 중형아파트 평균매매가 상승률은 평균 3.89%였다.

대전 다음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광주로 지난 2018년 2월 2억2784만원에서 올해 2월에는 2억6251만원으로 2년간 15.22% 올랐다.

인천도 2억6618만원에서 2억8520만원으로 7.15% 상승했고, 대구는 2억7575만원에서 2억8530만원으로 3.46%, 부산은 2억9385만원에서 2억9650만원으로 0.90% 올랐다.

지역경기 침체를 겪고 있는 울산의 경우 2018년 2월 2억5685만원에서 올해 2억3889만원으로 7.0% 하락했다.

대전광역시의 경우 분양권 시장도 들끓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3월 분양한 대전 유성구 복용동 대전 아이파크시티 1단지 전용 84㎡는 분양가가 5억원 수준이었지만 지난해 10월 전매제한이 해제되면서 올해 3월에는 같은평형의 분양권이 8억3900만원에 거래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주택시장이 전반적으로 가라앉고 있지만, 대전은 정부가 모니터링 하겠다는 입장만 내놓을 뿐 규제에서 계속 제외돼 아파트 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광역시, 6대 광역시 최초로 중형아파트 평균가 3억원 돌파
6대 광역시 중형아파트 평균매매가. <경제만랩 제공>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