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부터 미국발 입국자도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7일부터 미국발 입국자도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
미국발 입국자 검역강화 조치를 발표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사진=연합뉴스)

오는 27일부터는 미국발(發)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 2주간 자가격리가 의무화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발 입국자에서 확진 환자가 많이 나오고, 발견되는 확진자 수의 증가도 빠른 상황"이라며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를 2주간 자가격리 대상에 포함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미국발 입국자 중 증상이 있는 경우는 공항 내 검역소로 들어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오면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음성'이면 입국할 수 있다. 무증상자 중 국민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또 검역 강화에 조처에 따라, 검역소장의 격리통지서를 받은 자가격리자가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경우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1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단기체류 외국인은 공항 내 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는다. '음성'으로 판정되면 입국을 허용하고 입국 뒤에도 보건당국이 증상을 전화로 모니터링 한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