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여당 편 노골적으로 들지마라" 對 선관위 "불신 분위기 만들지 말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합당 "여당 편 노골적으로 들지마라" 對 선관위 "불신 분위기 만들지 말라"
'편파 선거 관리' 항의 서한 전달하러 간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마스크를 낀 채 이에 반박하는 박영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가 "여당 편을 노골적으로 들지 말라"고 항의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가 반발하면서 양측간 고성이 오가는 등의 공방이 벌어졌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 등은 이날 경기도 과천 소재 선관위를 방문해 마주 앉은 박영수 선관위 사무총장에게 "최근 선관위가 편파적이다. 좀 심하다고 판단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일부 진보단체가 오세훈·나경원 후보 등 통합당 측 후보들의 선거운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하고 있는 사안에 대해 선관위와 경찰이 '묵인·방조'하고 있다고 통합당 측은 보면서 이 같은 항의 방문이 이뤄졌다.

심 대표와 함께 간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선거 방해를 묵과한다면 어떻게 선거를 치르겠느냐"고 했다. 당사자인 오 후보는 "위법·불법이 대낮에 저질러지는데 선관위는 제지는커녕 어떻게 하면 합법이 되는지 알려주는 기관으로 전락했다"고 맹비난했다. 검사 출신인 송파갑 김웅 후보는 "자유당 시절 선거를 치르는 것 같다"고 한탄했다.

그러나 박영수 선관위 사무총장은 "이런 점은 인정하기 어렵다"며 "선관위를 불신하는 분위기를 정치권과 언론에서 만들려고 하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맞섰다.

이 과정에서 양측은 고성으로 말다툼을 하며 끝내 선관위는 '항의 서한'에 대한 수령을 거부했고, 통합당 측은 서한을 테이블 위에 놓고 그냥 나와버렸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