꿋꿋한 류현진… 야마구치와 캐치볼 훈련

캐나다 입국금지로 美에 발 묶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캐나다 정부의 외국인 입국 금지 조처로 미국 스프링캠프지에 발이 묶인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사진)이 최악의 상황에서도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류현진과 함께 올해 토론토에 입단한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순(33)은 24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류현진과 롱토스 캐치볼 훈련을 하는 모습을 소개했다.

영상 속의 류현진은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 외야에서 야마구치와 공을 주고받으며 몸을 풀었다. 류현진은 특유의 여유로운 모습으로 가볍게 공을 뿌렸다.

류현진은 현재 캐치볼, 러닝 등을 제외하면 야외 훈련을 하기 힘든 상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다수 선수가 구단 연고지인 캐나다 토론토와 거주지로 이동했기 때문이다.

선수들은 물론, 코치진과 지원 스태프들도 대부분 연고지인 캐나다의 토론토 혹은 집으로 돌아갔다.

현재 더니든에 잔류한 팀 내 투수는 류현진과 야마구치,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라파엘 돌리스(32)뿐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