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테흐스 유엔 총장 "코로나는 공동의 적… 전세계 힘 모아야"

"총성과 포격·공습 등 무력분쟁 멈추고
세계 파괴하는 코로나 질병과 싸워야 "
트럼프 "코로나, 아시아계 잘못 아냐"눈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테흐스 유엔 총장 "코로나는 공동의 적… 전세계 힘 모아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세계는 국적이나 민족, 신앙에 상관없는 코로나19라는 공동의 적에 직면해 있습니다. 총성과 포격, 공습을 멈추고 구호를 위한 회랑을 만들고 외교의 창을 열어야 합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사진) 유엔 사무총장이 23일(현지시간) 전 세계에서의 무력 분쟁을 즉각 중단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퇴치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발표한 연설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무력분쟁의 즉각적인 휴전을 주문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또 "무력분쟁을 '봉쇄(lockdown)'하고 우리의 삶을 위한 진정한 싸움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역겨운 전쟁을 끝내고 전 세계를 파괴하고 있는 질병과 싸워야 한다"면서 "그것은 (세계) 모든 곳에서 싸움을 멈추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것이 현재 그 어느 때보다 우리 인류에게 필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싸움을 계속하면 우리는 파괴적인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맞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사태 대응 차원에서 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