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카카오페이가 연 간편송금 시대

일평균 2300억 이용… 1년새 124% ↑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토스·카카오페이가 연 간편송금 시대
한국은행 제공

토스·카카오페이가 연 간편송금 시대
한국은행 제공

지난해 토스와 카카오페이 등을 통한 간편송금서비스 이용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페이, 네이버페이 등 각종 간편결제서비스 이용도 늘어났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액(이하 하루 평균)은 2346억 원으로 한 해 전(1046억 원)보다 124.4% 늘어났다. 서비스 이용 규모가 1년 만에 2배 이상으로 불어난 셈이다. 이용 건수는 249만건으로 76.7% 늘었다.

공인인증서 없이 비밀번호를 이용해 결제하는 간편결제 서비스 실적도 성장했다. 카드 기반 간편결제서비스 일평균 이용실적도 602만 건, 1745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56.6%, 44.0% 늘었다. 카카오페이, 토스 등에서 미리 충천한 선불금으로 물건을 사거나 교통요금을 납부할 수 있는 선불전자지급서비스 규모도 커졌다. 이 서비스의 이용금액은 2979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8.9% 증가했고 건수는 1890만건으로 15.8% 늘어났다.

부문별로 보면 삼성이나 롯데 등 유통·제조기업이 제공하는 각 페이(간편결제) 일평균 이용 건수는 490만 건으로 55.1%, 이용금액은 1389억 원으로 43.3% 증가했다. 네이버나 카카오 등 정보·통신기업이 제공하는 페이 이용 건수는 120만 건으로 63.0%, 이용금액은 357억 원으로 47.0% 각각 늘었다.

한편 2019년 말 기준 전자지급서비스 제공회사는 총 158개였으며 이중 전자금융업자는 132개, 금융기관은 26개다. 특히 전자금융업자는 2019년 중 32개 업체가 신규로 등록하고 2개 업체가 말소돼 전년말 대비 30개 증가하고, 금융기관은 그대로였다. 김낙현 한은 금융결제국 전자금융조사팀 과장은 "전자지급결제대행서비스와 선불전자지급서비스 제공업체를 중심으로 전자금융업자가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