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글로벌 경기침체, 금융위기때보다 심각할수도"

"많은 신흥시장에 더 큰 타격"
1兆달러 대출 모두 투입 준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올해 전 세계에 경기침체(recession)를 야기할 것"이라며 "이는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더 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세계 경제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심각한 경제적 피해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일반적으로 선진국들이 대응하기에 더 나은 위치에 있다"면서 "위기는 많은 신흥시장에 더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들에 대해 선진국들이 저소득 국가에 더 많은 지원을 제공할 것을 요청하면서 "IMF는 1조 달러 대출 능력을 모두 투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그룹 총재도 이날 개발도상국들을 지원하기 위해 향후 15개월 동안 1500억 달러(약 191조원) 규모의 자원을 투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맬패스 총재는 이날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를 대상으로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최빈국들이 코로나19와 싸우는 동안 부채를 상환받는 것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맬패스 총재는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건강 문제에 대한 영향을 넘어 세계 경제에서 큰 경기침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각국이 보건 지출 확대, 사회안전망 강화, 민간 부문 지원, 금융시장 붕괴 대응 등을 위해 신속히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계 주요 금융사 450곳 이상이 가입한 국제금융협회(IIF)는 이날 올해 세계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0.4%에서 마이너스(-) 1.5%로 낮췄다.

IIF는 보고서에서 "코로나19 팬데믹과 국제 유가 전쟁, 선진국 및 신흥국 신용 스트레스 등의 악화가 상황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있다"고 전망치 수정 이유를 밝혔다.

이로써 IIF의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5일 2.6%에서 1.6%로, 19일에는 0.4%로 각각 낮아진 데 이어 이달 들어서만 3번이나 하향 조정됐다.

주요 지역별 올해 성장률 전망치로는 미국과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이 각각 -2.8%와 -4.7%로 제시됐고 아르헨티나(-3.1%), 멕시코(-2.8%), 남아프리카공화국(-2.5%) 등도 역성장할 국가로 예상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