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대란` 숨통 틔운 삼성

제조업체에 스마트공장 비법 전수
국난극복에 민관협력 모범 사례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스크 대란` 숨통 틔운 삼성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 제공>

`마스크 대란` 숨통 틔운 삼성
삼성 스마트공장 전문가들이 지난달 화진산업에 찾아가 마스크 제조라인의 레이아웃 최적화, 병목 공정 해소 등 설비 효율화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대란'을 해결하기 위해 팔을 걷었다. 해외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마스크 33만개를 국내로 들여온 데 이어 국내 마스크 생산업체에도 스마트공장 비법을 전수해주고 있다. 삼성은 또 마스크 원자재 수입을 중재해 국내 마스크 생산에 숨통을 틔워주기도 했다.

특히 이번 마스크·원재료 지원의 경우 정부·유관기관과 힘을 합친 대표적인 '민관협력'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는 "나라에 보탬이 되겠다"는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부회장의 강한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삼성은 해외에서 확보한 마스크 33만개를 기부하는 한편 국내 마스크 생산 확대를 위한 스마트공장 전환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의 마스크 지원 계획 골자는 삼성전자 등 주요 계열사의 해외 지사와 법인을 활용한 마스크 확보와 마스크 제조업체에 대한 스마트 공장 생산 효율화 기술 전수 등이 핵심이다.

삼성은 먼저 글로벌 네트워크로 확보한 마스크 28만개와 고객사로부터 기증받은 5만개를 기부했다. 삼성은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등 계열사의 해외 지사와 법인을 활용해 캐나다, 콜롬비아, 중국, 홍콩 등지에서 마스크 28만4000개를 긴급 확보했다. 삼성은 이 물량을 국내로 수입해 전국재해구호협회를 거쳐 대구지역에 전달했다.삼성전자는 또 중국의 한 반도체 고객사가 직원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고 보내온 마스크 5만개를 방역용품 부족 등 어려운 환경에도 헌신하고 있는 대구광역시의사회에 기증했다.

삼성은 이와 함께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의 추천을 받은 E&W와 에버그린, 레스텍 등 마스크 제조기업 3개사에 지난 3일부터 제조전문가들을 파견해 지원을 시작했다.

삼성의 제조전문가들은 이들 기업이 설비를 추가하지 않고도 기존 생산 설비를 활용해 단기간에 생산량을 최대한 늘릴 수 있도록 현장 제조공정 개선과 기술 전수 등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삼성은 정부 부처와 협력해 마스크 제조에 필요한 핵심 원자재인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멜트블로운) 수입을 지원하기도 했다. 삼성은 이미 도입을 확정한 53톤 이외에 추가 물량을 구매 대행하기로 하고 현재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