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의료장비 지원 물은 트럼프, 文대통령 "국내 여유분 있으면 최대한 지원할 것"

23분간 전화통화에서 통화스와프, 도쿄 올림픽 연기 문제도 논의…사우디 왕세자와도 전화로 '경제교류'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의료장비 지원 여부를 물었고,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후 10시부터 23분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며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 19 확진 상황에 관심을 보이면서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의료 장비 지원 여부 질의에 "미 FDA 승인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한국산 진단키트 무용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미국 하원 청문회장에서 마크 그린 공화당 의원은 "FDA로부터 '한국 진단키트 사용은 부적절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FDA는 '비상용으로도 사용승인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해왔다"고 했다. 그는 "한국의 진단키트는 단일 항체만 검사하기 때문에 복수 항체를 검사하는 미국 진단법보다 정확하지 않다"는 말도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내용이 한국에 전해지면서 일각에서 국산 진단키트의 성능이 좋지 못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 당시 보건복지부는 "미국 의회에서 언급된 내용은 우리가 사용하지 않는 항체 검사 법에 대한 것"이라고 했었다.

양 정상은 또한 최근 한미 간 체결된 통화스와프에 대해서도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도쿄 올림픽 연기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26일 개최될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와 관련해 "방역와 경제 양면에서 정상들의 단합된 메시지 발신이 중요하다.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국의 방역 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무역 활성화와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협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여기에는 트럼프 대통령도 "G20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잘 대화해 보자"고 화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전화통화에서도 경제 교류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사태는 단순한 보건 차원의 문제를 넘어 경제·금융·사회 전 분야로 그 위기를 확산시키고 있어 국제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한국 기업들이 사우디의 경제 발전과 '비전 2030' 실현에 계속 기여할 수 있도록 건강상태확인서 소지 등 일정 방역 조건을 만족하는 기업인들에 대해서는 교류가 허용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전방위적이고 높은 수준의 교류를 하는 만큼 한국에 도움이 되는 것은 별도로 할 것이고, 사우디가 필요한 것은 요청하겠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