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서 단합·일치된 메시지 발신돼야"

산체스 총리와 20분 간 전화통화…스페인, 한국 의료물자 지원 요청하기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대통령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서 단합·일치된 메시지 발신돼야"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오는 26일 개최되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의 단합되고 일치된 메시지가 세계에 발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후 5시부터 20분간 산체스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는 전세계적 도전이고 한 나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만큼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된다"며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에 산체스 총리는 "코로나19에 대응한 한국 정부의 큰 성공에 축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한국의 혁신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운동과 위기에 대처하는 한국의 방식을 배우겠다"고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산체스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스페인 내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한국 전염병 전문가와의 화상회의 개최와 함께 한국 의료물자 지원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제 공조 차원에서 가능한 범위 내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스페인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의 인적·경제적 교류가 한층 활성화될 수 있는 기회인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잠시 제동이 걸린 것 같아 안타깝다"며 "양국 경제인들 간의 필수적 교류는 계속 이뤄질 수 있도록 총리님의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했다. 산체스 총리는 "세계적으로 물자와 인적 이동 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무역 물자와 인적 교류는 잘 일어나길 희망한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