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전분기보다 13% 급감”

<현대차증권>“연간 영업익도 14% 줄어…목표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현대차증권은 24일 삼성전자의 실적 부진을 고려해 목표주가를 7만1000원에서 6만4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노근창 리서치센터장은 "삼성전자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 분기보다 각각 3.4%, 12.6% 줄어든 57조8000억원과 6조3000억원을 보일 것"이라며 "메모리 반도체 가격 상승에 따른 반도체 실적 개선에도 IT·모바일(IM)과 소비자가전(CE) 등 완제품 사업부 실적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 센터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해 스마트폰과 TV 수요 시장 성장률은 각각 지난해보다 3.9%, 4.6% 감소할 것"이라며 "서버 수요 증가에도 완제품과 모바일 반도체의 수요 감소를 고려해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는 기존보다 각각 5.6%, 14.3% 줄어든 246조원과 37조원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3분기까지 코로나19가 영향을 주더라도 3분기 스마트폰 수요는 온라인 판매 비중 확대와 장기 격리에 따른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작은 사치 성격의 소비로 전 분기보다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코로나19에도 올해 서버 수요에 따른 자기자본순이익률(ROE) 개선을 고려해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전분기보다 13% 급감”
연합뉴스 제공.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