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가격 폭등에 옛 직장 침입 3000장 훔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가격이 치솟자 예전 직장 창고에 침입해 마스크 수천장을 훔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40대)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지난달 23일 오후 7시께 부산 남구 한 회사 비품 창고에 잠금장치를 부수고 침입한 뒤 보관 중인 KF94 방역 마스크 3000장(시가 9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직장 동료였던 이들은 예전 회사 창고에 예비용으로 보관 중인 마스크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훔친 마스크 상당수를 인터넷을 통해 1장당 3000∼4000원에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첩보를 입수해 이들을 추적, 검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