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n번방 사건` 강력한 처벌 촉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야 정치권도 앞다퉈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강력한 처벌을 주장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디지털 성범죄 처벌수위를 강화하는 일명 'N번방 사건 재발 금지 3법'을 발의했다. 미래통합당은 사건 용의자들의 신상공개를 요구했으며, 국민의당은 21대 국회 최우선과제로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법 발의는 민주당 전국여성위원장인 백혜련 의원의 대표발의로 이뤄졌다. 법안은 '형법 개정안','성폭력처벌법 개정안','정보통신망법 개정안' 등이다.

'형법 개정안'은 성적 불법 촬영물을 이용해 협박하는 행위를 형법상 특수협박죄와 강요죄로 처벌하고, 협박 상습범은 가중처벌하는 내용이고, '성폭력처벌법 개정안'은 유포목적이 없더라도 성적 불법 촬영물을 자신의 단말기 등에 내려받는 행위 자체를 처벌하도록 했다.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은 불법 촬영물에 대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까지 처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민주당은 이어 이날 국회에서 '텔레그렘 N번방 성폭력 처벌 강화 긴급 간담회'를 열고 디지털 성범죄 재발방지와 처벌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간담회에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실체에 국민 모두 말을 잇지 못할 정도"라고 핏대를 세웠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여야 제 정당에 '텔레그램 N번방 방지 및 처벌법' 제정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국회 소집을 제안한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정원석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통합당은 N번방 사건에 준엄히 공분하며, 피해자들의 인권을 유린한 '박사'와 '갓갓' 등을 엄벌할 것으로 강력히 주장한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