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컴수익·자본차익 추구 `밸런스리츠부동산펀드`

미래에셋자산운용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컴수익·자본차익 추구 `밸런스리츠부동산펀드`
<이미지 출처=아이클릭아트>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리츠(REITs)와 부동산펀드에 투자해 배당을 통한 인컴수익과 변동성 매매를 통한 자본차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미래에셋밸런스리츠부동산펀드'를 23일 출시했다.

미래에셋밸런스리츠부동산펀드는 과거 주가 흐름과 금리 움직임, 배당금을 기초로 모델을 구성해 투자대상의 적정 자산가격과 실제 거래되는 주가 간의 괴리가 발생할 때 고평가된 자산을 매도하고 저평가된 자산은 매수하는 변동성 매매전략을 사용한다.

특히 리츠는 기대 배당수익에 따라 주가 흐름이 결정되고 일정 범위내 주가가 움직이는 경향이 있어, 변동성 매매를 통해 수익 축척이 가능하다.

포트폴리오 편입비는 80%를 기준을 하며 65%에서 95%로 편입비를 조절한다. 주된 투자대상은 국내 상장 리츠 및 부동산펀드다.

유동성 이슈 해소와 추가적인 수익기회 확보를 위해 인프라펀드 및 해외 상장 리츠도 활용할 계획이다.

부동산 종목을 편입하지 않을 시에는 채권형 ETF에 투자해 인컴수익을 확보한다.

정부의 '공모형 부동산간접투자 활성화 방안'에 따라 내년 말까지 공모 리츠 및 부동산펀드에 3년 이상 투자하는 경우 5000만원 한도로 3년간의 배당소득에 대해 분리과세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기존 세율 14%보다 낮은 9%가 적용되며, 금융소득 연 2000만원이 넘는 경우 적용되는 종합소득세율 누진과세도 제외된다.

상품 가입은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을 통해 가능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판매사를 확대해갈 계획이다.

임명재 WM마케팅부문장은 "미래에셋밸런스리츠부동산펀드는 소액 부동산 간접투자 상품으로 인컴수익과 자본수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상품"이라며 "특히 임대수익을 바탕으로 한 인컴수익은 상대적으로 예측이 쉽고 보유 자체가 수익으로 이어져 장기투자자에게 더욱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차현정기자 hjcha@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