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트럼프 친서 공개 "코로나 방역협조 의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北, 트럼프 친서 공개 "코로나 방역협조 의향"
작년 6월 판문점에서 만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또다시 '친서외교'에 시동을 걸었다.

미·북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처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방역을 고리로 김 위원장을 향한 신뢰를 확인하며, 동시에 미·북 관계 진전 희망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22일 새벽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미북관계 추동 구상을 설명하고 코로나19 방역에서 협조할 의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친서 전달 시점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한이 이달 들어 세 번째 발사체 발사 실험을 하는 도발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 대한 친밀감을 표시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에도 김 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친서를 보냈었다.

미국은 북한에 대해 경제 제재 등 최대 압박 정책을 유지하면서도, 코로나19 사태 관련 인도적 지원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북한은 그동안 코로나19 환자가 없다고 주장해왔다.

이번 친서에는 코로나19 문제를 넘어서는 내용이 담겼을 가능성도 있다. 김 제1부부장의 담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에서 미·북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구상을 설명했다. 비핵화 해법과 제재 해제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이 진전된 생각을 내놨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대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세부적인 구상이라기보다는 관계 개선에 관한 원론적 언급을 했을 가능성도 있다. 오는 11월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변수가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상황 관리 차원에서 보인 제스처일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3월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보셨다"며 "시범사격은 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새 무기체계의 전술적 특성과 위력을 재확증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6시 45분과 6시 50분쯤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