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기업 자금 조달 `비상`

국내기업 회사채 발행 급감
4월 회사채 만기 ‘폭탄’ 쏟아진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코로나19로 기업 영업이익이 급감한 가운데 회사채 발행 시장마저 얼어붙으면서 운영 자금 조달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오는 4월 회사채 만기 '폭탄'이 쏟아지면서 주요 기업들은 사상 최악의 보릿고개를 보낼 전망이다.

2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지난 20일까지 자산유동화증권(ABS)을 제외한 회사채의 전체 순발행액은 1조73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발행된 회사채는 3조9678억원어치였고 상환액은 2조8943억원어치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순발행액이 3조162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감소한 수준이다.

또 지난달 순발행액이 6조2298억원인 것과 비교하면 이달 말까지 회사채가 추가로 발행되더라도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 확실시된다. 채권 순발행액은 발행액에서 만기 상환 금액을 뺀 액수다.

채권 발행시장에서는 기존 채권의 만기가 돌아오면 비슷한 액수의 회사채를 발행해 다시 자금을 조달하는 '차환 발행'이 흔히 이뤄지기 때문에 발행액보다 순발행액이 기업들의 자금 조달 상황을 가늠하게 하는 지표로 평가받는다.

금융시장이 불안정한 상태에 놓이고 채권 금리가 하락하면 기업들은 회사채를 발행해 자금을 미리 조달하려는 경향을 보인다. 그러나 이달들어 코로나19로 시장이 공황 상태에 빠지면서 채권 발행에 실패하는 기업들이 속출하고 회사채 금리와 국고채 금리의 차이인 스프레드가 연일 상승하면서 채권 발행 조건이 불리해지자 순발행액도 급격하게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BBB+등급 키움캐피탈, AA-등급 포스파워 등이 잇달아 모집 금액을 채우지 못해 미매각이 발생했다.

아울러 지난 20일 신용등급 'AA-' 무보증 회사채 3년물 금리에서 국고채 3년물 금리를 뺀 스프레드는 83.8bp로 2012년 2월 6일(85.0bp) 이후 8년여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스프레드 확대는 상대적으로 위험한 회사채가 시장에서 외면받아 기업이 자금을 조달하기 어려워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업계는 회사채 만기도래 물량이 늘어나는 내달 자금 조달 압박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내다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1∼12월이 만기인 국내 회사채 50조8727억원어치 중 4월 한 달간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규모는 6조5495억원이다. 이는 역대 4월의 만기도래 물량 중에서는 금투협이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91년 이래 최대치다. 지난해 4월 만기가 돌아온 회사채 물량 5조9122억원과 비교해도 6373억원(10.8%) 많다. 통상 4월은 연중 회사채 발행이 가장 많고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규모도 가장 크다. 올해도 월별 회사채 만기 물량 중 4월 만기 물량이 가장 많다.

신용등급 A등급 이하 비우량 회사채 중 4월에 만기가 도래하는 기업 현황을 보면 BBB+ 등급 대한항공은 4월 만기 회사채가 2400억원 규모다. 또 하이트진로(A·1430억원), 풍산(A·1000억원), HSD엔진(BBB-·800억원), 하나에프앤아이(A·700억원), 하나자산신탁(A·700억원), SK건설(A-·560억원) 등도 내달 만기가 돌아온다.

차환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으면 기업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재무구조가 취약한 한계기업은 자금 조달에 더욱 거센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다.

신환종 NH투자증권 FICC 리서치센터장은 "코로나19 확산과 유가 급락으로 통화 가치가 하락해 신흥국 로컬 채권은 이슈가 완화할 때까지 약세가 불가피해 보인다"며 "특히 정부 지원이 없는 민간 회사채 중 재무 상태가 취약한 투기등급 회사채의 유동성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코로나19에 기업 자금 조달 `비상`
단위 : 억원. <금융투자협회 제공>

코로나19에 기업 자금 조달 `비상`
<연합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