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金마저… 펀드 평균수익률 -12.45%

코로나 확산에 유가전쟁 겹쳐
설정액 3803억 … 120억 줄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코로나19 공포에 안전자산인 금(金) 가격도 내려가면서 금에 투자하는 펀드가 손실을 내고 있다.

1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지난 18일 기준 금 펀드 12개의 최근 1개월 평균 수익률은 -12.45%에 그쳤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25.53%)나 해외 주식형 펀드(-20.27%) 평균 수익률과 비교하면 선방했으나, 전통적인 안전자산의 면모에 미치지 못하는 부진한 수익률이다.

상품별로 보면 '블랙록월드골드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H)(C4)'(-27.96%)처럼 한 달 수익률이 -20%를 밑도는 경우도 있다.

금 펀드의 최근 3개월과 6개월 평균 수익률도 각각 -6.73%, -8.61%로 손실권에 머물렀다.

설정액도 주는 양상이다. 금 펀드 12개의 설정액은 총 3천803억원으로 최근 1개월간 120억원 줄었고 최근 3개월간 285억원 감소했다.

대표적인 실물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은 보통 주식 같은 위험자산과 가격 이 반대로 움직인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에 이달 초부터 연중 최고 행진을 이어가던 금값이 하락세로 돌아선 건 지난 주부터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7일 종가 기준 국제 금 가격은 1온스당 1484.70달러로 3월 6일의 연고점(1672.74달러)과 비교하면 11.2% 하락했다.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고 전 세계 금융시장이 '패닉' 장세를 이어가면서 안전자산인 금도 충격파를 피하지 못했다.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경기 둔화 우려와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주요 10개 산유국 연대체) 감산 합의 결렬에 따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유가 전쟁은 원자재 시장의 변동성을 높였다"며 "그 결과 위험자산과 안전자산 할 것 없이 원자재 가격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전자산인 금 가격 하락은 위험자산 시장 급락에 따른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 증가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한 차익 실현 수요 증가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차현정기자 hjcha@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