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림픽 집착에 검사건수 제한… 보건소 거절 사례도 290건 파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부 국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확진자 수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그 중 하나가 일본이다. 일본은 올해 도쿄올림픽 개최를 반드시 치루겠다는 집착에 코로나19 검사를 하루에 900명만 하는 등 감염 조사를 소극적으로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실제 코로나19 검사 요청에도 불구하고 검사를 거절한 사례가 수백 건이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의사회는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하는 유전자 검사(PCR)가 필요하다고 의사가 판단했음에도, 보건소가 이에 응하지 않아 검사가 실시되지 않은 사례가 26개 광역자치단체에서 290건 파악됐다고 전날 발표했다. 지난달 26∼16일 일본 각지 의사회를 통해 보고받은 내용을 집계한 결과다. 일본의사회는 이 수치가 검사 거부 사례의 일부일 것으로 보고 있다.

광역자치단체 중에 아직 보고가 올라오지 않은 경우가 포함된 것으로 보고 있으며 향후 정밀 조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검사를 적극적으로 하지 않은 것에 대한 비판이 고조하자, 코로나19 검사를 공적 의료보험 적용대상으로 전환하고 환자 개인 부담을 면제했으며 의사가 판단하면 보건소를 거치지 않고 바로 검사를 의뢰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변경했다.

하지만 후생노동성이 전날 중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이달 6∼16일 보험 적용을 받아 실시된 검사는 413건에 그쳤다. 같은 기간 실시된 전체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1만4275건)의 2.9%에 불과하다.

한편 내과 의사인 가미 마사히로(上昌廣) '의료 거버넌스 연구소' 이사장은 이달 10일 열린 일본 참의원 예산위원회 공청회에서 일본의 코로나19 치사율이 상대적으로 높고 감염자는 적은 것은 PCR 검사를 충분히 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19일 0시 기준 일본 코로나19 확진자는 1633명이다. 이는 하루 전 집계된 감염자보다 41명 늘어난 수준이며 누적 사망자는 38명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