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수 국가 美비자업무 중단 "가능한 한 빨리 재개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수 국가 美비자업무 중단 "가능한 한 빨리 재개할 것"
주한 미국대사관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전세계 대부분 국가에서 정규 비자 업무를 중단하고 있다"면서 "가능한 한 빨리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다른 나라에 있는) 미국 대사관과 영사관은 18일자로 이민 및 비이민 비자 관련 업무를 모두 중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미 국무부는 "자원이 허락되는 한 긴급한 비자 업무는 계속 제공할 것이며, 미국 시민권자에 대한 서비스도 유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주한 미국대사관은 한국시간으로 19일을 기해 이민·비이민 비자 발급을 위한 정규 인터뷰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미 국무부가 어떤 나라에서, 그리고 얼마나 많은 나라에서 일상적인 비자 업무를 중단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미 대사관은 보도자료에서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전 세계적 난관에 대응하고자 미 국무부에서는 국무부 여행경보 기준 제 2, 3, 4단계 경보가 발령된 국가에서 정규 비자 업무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대구에 대해 최고단계인 4단계(여행 금지), 나머지 한국 지역에 대해선 3단계(여행 재고) 여행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