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의료진·장비·병상 태부족… 최악땐 `제2 우한 사태` 될수도

중증 환자 증가 속도 압박 거세
축구장 임시병실·의대생 투입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는 이탈리아에서 의료시스템 붕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롬바르디아 주지사는 "이 상태로 가면 조만간 신규 환자들을 치료할 수 없는 상황이 올 것"이라며 최악의 의료 마비사태를 경고했다.

18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주 내 병원의 중환자 병상은 800여개에 불과한데, 긴급 치료를 요하는 중증 환자는 1000여명이 넘는다. 코로나19 피해 규모가 가장 큰 데도, 의료진은 물론 의료장비와 병실 부족 등의 삼중고로 신규 환자를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한 것이다.

최근 일주일새 사망자가 400명 가까이 쏟아져 나오며 '죽음의 도시'로 변한 롬바르디아주 베르가모도 사실상 중환자 병실이 바닥난 상태다.

중앙정부는 의료시스템 붕괴를 막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축구장에 천막을 설치해 임시 병실로 쓰거나 컨벤션센터를 의료시설로 활용하기도 한다.

심지어 북서부 항구도시 제노바에선 항구에 정박한 페리선을 임시 병원으로 사용키로 하고, 현재 개조 작업을 진행 중이다.

정부는 또 의료진 부족 사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말 졸업 예정인 의과대생을 현장에 긴급 투입하는 고육지책을 내놨다. 이들은 의사 자격시험도 면제받는다.

가에타노 만프레디 대학교육부 장관은 "이번 조처로 1만명의 의사가 즉각 현장에 충원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의료진도 심각한 수준에 달했다. 한 의료재단 조사에 의하면 17일 현재 전국적으로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의사 또는 간호사 수는 2629명에 달한다. 이는 전국 누적 확진자 수(3만1506명)의 8.3%에 해당한다.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전국 누적 확진자 수는 3만571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대비 4207명(13.35%)이나 늘어난 수치다. 하루 만에 확진자가 4000명 이상 불어난 것은 처음이다. 누적 사망자도 무려 475명(18.97%) 증가한 2978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이런 상황에도 국민들의 상황 인식은 여전히 안일하다는 질타가 나오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이동제한령에도 여전히 많은 주민이 집 밖을 돌아다니며 스스로 감염 위험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롬바르디아주의 줄리오 갈레라 보건부 장관은 이날 "휴대전화 데이터 분석 결과 주민의 40%는 여전히 어딘가를 돌아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출근 등 다른 합당한 외출 사유가 있다고 할지라도 여전히 많은 수가 이동제한 지침을 안 지키고 있다는 것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