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24% 폭락… 배럴당 20달러 위협

수요 감소 불구 산유국 증산 경쟁
美부양책 반짝… 증시·채권 하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제유가 24% 폭락… 배럴당 20달러 위협

국제유가와 증시가 '끝 모를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의 '유가 전쟁'까지 더해져 낙폭이 더욱 가팔라진 흐름이다. 세계 각국이 재정을 쏟아붓고 있지만 투자자들의 공포감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

18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배럴당 20달러를 위협받는 선까지 폭락했다. 안전자산인 금과 미 국채 가격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투자자들이 안전자산 국채와 신용도가 높은 투자등급 회사채 등도 가리지 않고 모든 자산을 닥치는 대로 팔아치우는 '닥치고 현금화'에 나서고 있는 셈이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4.4%(6.58달러) 미끄러진 20.3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로이터통신은 2002년 2월 이후 약 18년 만의 최저수준이자 역대 3번째 최악의 날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5시 15분 현재 배럴당 7.73%(2.22달러) 하락한 26.51달러를 기록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경기부양책 추진에도 뉴욕 증시가 또다시 폭락세를 보인 게 유가 불안을 부추겼다. WTI와 브렌트유는 지난주 각각 22%와 24%의 폭락세를 기록했다. 이번 주 들어서도 WTI가 16일 9.6%, 17일 6.1%나 각각 하락하는 등 폭락세를 이어갔다.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과 국채 시장에서도 매도세가 우세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3.1%(47.90달러) 하락한 1477.90달러를 기록했다.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 만기 미국 국채금리도 0.26%포인트 급등한 1.26%를 기록했다.월스트리트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한때 10%가량 상승한 85선까지 올라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변동성지수(VIX)는 지난 16일 82.69로 치솟으면서 2008년 11월 금융위기 당시의 기록(80.74)을 웃돈 바 있다.

글로벌 증시도 경기부양책 기대감에 '반짝' 반등하다가 하루 만에 급락세로 돌아섰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338.46포인트(6.30%) 떨어진 1만9898.92에 마감했다. 이로써 '트럼프 랠리'의 출발점으로 상징되는 '2만 고지'는 3년만에 힘없이 무너졌다.

김광태기자 kt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