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워도 안 사라진다… 동남아 확진 증가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워도 안 사라진다… 동남아 확진 증가세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의 모스크 방역.

[수라바야=로이터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 바이러스가 더위와 습기에 약해 날씨가 더워지면 기세가 한풀 꺾일 것이란 기대와는 배치되는 현상이다. 그 같은 기대는 현재 동남아시아의 확진자 증가 속도로 볼 때 근거가 있다고 보기 힘든 상황이다.

18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72명, 말레이시아는 673명으로 각각 늘었다. 또 싱가포르는 243명, 필리핀 187명, 태국 177명, 베트남 61명, 브루나이 54명 등이다.

말레이시아의 경우 이달 9일까지만 해도 99명으로 두 자릿수였다. 그런데 2월 28일∼3월 1일 쿠알라룸푸르 스리 페탈링 이슬람사원에서 1만6000여명이 참석한 종교 행사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홈페이지에서 "지금까지의 증거로 미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무덥고 습한 지역을 포함한 모든 지역에서 전염될 수 있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동남아시아 국가들도 '국가 봉쇄' 등 강력한 예방조치를 취하고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17일 전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총동원령을 내렸다.

무히딘 야신 말레이시아 총리도 이날부터 31일까지 2주간 모든 외국인의 입국 금지와 자국민 해외여행 금지 등 이동제한 조처를 내렸다. 말레이시아 내에서 다른 주로 이동하는 것도 특별한 경우에만 허용된다. 말레이시아는 또 종교, 스포츠, 문화 활동을 포함한 단체 활동이나 모임을 전국적으로 금지했고, 필수서비스를 제외한 정부 기관과 개인 소유 사업장을 모두 폐쇄했다.

인도네시아는 20일 0시부터 한국을 포함해 모든 외국인에 대한 무비자 입국과 도착 비자 발급을 전면 중단한다. 입국하려는 외국인은 건강확인서를 재외 인도네시아 공관에 제출하고, 사전에 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2월 29일에 내린 코로나19 관련 비상사태를 5월 29일까지 연장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