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대학서 어려운 `유연 전자소자` 시제품 제작 돕는다

ETRI 일괄공정 플랫폼 서비스
사업 아이디어 실제 구현 '숨통'
"디스플레이 기술경쟁력에 기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업·대학서 어려운 `유연 전자소자` 시제품 제작 돕는다
ETRI 연구자가 '유연 전자소자 일괄공정 플랫폼'을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개발한 그래핀 신소재를 ETRI의 그래핀 투명 전극에 적용, 유연 OLED 패널을 제작하고 있다. ETRI 제공

기업·대학서 어려운 `유연 전자소자` 시제품 제작 돕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개발한 그래핀 신소재를 이용해 ETRI 연구자가 그래핀 투명 전극에 적용, 유연한 OLED 패널을 제작하고 있다. ETRI 제공


ETRI 연구자가 '유연 전자소자 일괄공정 플랫폼'을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개발한 그래핀 신소재를 ETRI의 그래핀 투명 전극에 적용, 유연 OLED 패널을 제작하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개발한 그래핀 신소재를 이용해 ETRI 연구자가 그래핀 투명 전극에 적용, 유연한 OLED 패널을 제작하고 있는 모습. ETRI 제공
차세대 디스플레이,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유연 전자소자를 시제품 형태로 제작해 주는 플랫폼이 구축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반도체 팹 인프라와 디스플레이 연구 노하우, 경험 등을 살려 '유연 전자소자 일괄공정 플랫폼(FEPP)'을 구축, 본격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 중소·중견기업과 대학, 스타트업은 유연한 디스플레이와 관련한 사업 아이디어가 있어도 이를 실제 구현하는 시제품 제작 지원을 받기 어려웠다.

ETRI는 자체 보유한 연구시설과 인적 자원을 활용해 유연한 기판과 금속 배선, 유연한 박막 트랜지스터(TFT) 회로, 유연 유기발광 다이오드(OLED) 등 기업과 대학에서 직접 하기 어려운 핵심공정과 시제품 제작을 돕는 플랫폼을 마련했다. 유연 소재 위에 올라가는 각종 패널의 모듈을 제작하기 위한 표준 플랫폼을 만들어 수요자 맞춤형으로 아이디어를 실현해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ETRI는 설명했다.

ETRI는 지난해 △그래핀을 적용한 플렉시블 OLED 패널 제작(한화에어로스페이스) △내·외부 보상용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회로(한양대 전자시스템집적연구실) △기계적 스트레스에 강한 유연·신축성 회로 구현을 위한 박막 트랜지스터(TFT) 특성평가 회로(한양대 시스템통합회로연구실) 등에 대한 시범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 가운데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자체 개발한 그래핀 신소재를 ETRI가 보유한 플렉시블 OLED 전자소자 기술에 적용해 다양한 특성을 평가함으로써 시제품 성능을 확인했다.

박진성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수석은 "ETRI의 유연 전자소자 제작 서비스를 통해 자체 개발한 소재를 상용화하는 데 큰 도움을 받아 기업 매출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양대 전자시스템집적연구실은 ETRI의 시제품 제작과 평가를 통해 기술 구현 가능성을 성공적으로 파악했고, 한양대 시스템통합회로연구실도 외부 환경에 보다 잘 견딜 수 있도록 설계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회로를 실제 제작한 후 관련 특성을 점검하고, 기술을 개선할 수 있었다.

ETRI는 올해 '디스플레이 패널기술 국가연구실(N-Lab)'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도록 프로그램을 발전시키고, 더 많은 기업과 대학, 기관 등이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정익 ETRI 실감소자원천연구본부장은 "유연 전자소자 제작 플랫폼 서비스를 통해 우리가 개발한 유연 전자소자 기술을 국내 산학연에 확산시켜 유연 디스플레이 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