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착한임대료 운동’ 동참 등 코로나19에 8억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태광그룹은 코로나19로 극복을 위해 착한임대료 운동 동참 및 긴급지원금 기부 등 8억원 이상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태광그룹은 계열사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임대료를 3개월 동안 월 100만원 한도 내에서 30%를 감면해주고 대구·경북지역은 월 감면 한도 없이 70%를 인하해주기로 했다.

대상은 태광산업, 대한화섬, 흥국생명, 흥국화재, 티시스 등의 소유건물에 입주해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이 대상이다. 일주학술문화재단도 재단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2개월 동안 월 감면 한도없이 30%를 인하해준다. 임대료 감면 총액은 5억원 규모다.

3억원은 공식 모금처인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해 의료기자재 지원과 의료 인력에 대한 필요물품 지원, 확진자·격리거주자들을 위한 물품지원, 취약계층 돌봄 서비스 등에 사용하도록 했다.

태광그룹은 이 외에도 주요 계열사별로 마스크 전달 등 다양한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태광그룹, ‘착한임대료 운동’ 동참 등 코로나19에 8억 지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