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규제 강화, 투자심리 안정에 도움"

<한국투자증권>"신용융자거래 테크주 비중 높아 투매 압력 제한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1일 정부의 공매도 과열 종목 지정 강화 조치가 투자 심리 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분석했다. 투자자들이 빚을 내 주식을 사들인 신용융자 잔고가 주로 기술주에 몰려 있어 투매 압력은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나예 연구원은 "공매도 물량의 증가는 개별 종목에 수급 부담으로 작용하고 특히 최근과 같이 증시 전반에 걸친 불확실성이 크고 상승 모멘텀이 부족한 시기에 하락 압력을 강화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금융시장 안정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확인됐다는 점에서 정부의 이번 조치는 시장 참여자들의 투자 심리 안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국내 증시 반등이 시작한 지난해 8월 이후 꾸준히 증가한 신용융자잔고는 최근 증시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도 10조원 내외 규모에서 큰 변화 없이 유지되고 있다"며 "상승장을 주도했던 반도체주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신용융자잔고 금액의 증가가 두드러진다"고 분석했다.

그는 "코스피의 경우 전체 신용융자잔고 총액 중 상위 30개 종목이 차지하는 비중이 약 40%에 달한다"며 "이들 30개 종목 중 14개 종목이 반도체, 소재, 5세대 이동통신(5G) 등 소위 테크(tech) 관련주"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신용융자거래 상위 종목 중 중장기 성장성과 글로벌 경쟁력 측면에서 긍정적 평가가 유지되고 있는 테크주의 비중이 높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신용융자잔고 물량의 투매 압력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공매도 규제 강화, 투자심리 안정에 도움"
<이미지 출처=아이클릭아트>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