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해법, 한달전 대만 정책 판박이?

대만은 홀짝제, 우리는 5부제
1인 1주일에 2매 한정도 같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주일에 1인당 마스크 2장으로 구매 제한' 등 정부가 최근 '마스크 대란' 해법으로 내놓은 대책이 대만이 약 한 달 전 내놓은 마스크 정책과 닮은 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대만 위생복리부 질병관제서(CDC)의 마스크 관련 초기 지침을 보면 대만에선 이미 한 달 전부터 1인당 마스크 구매 제한을 했다.

대만은 지난달 4일 편의점에서 정부 수매 마스크 판매를 중단하고, 6일부터 전국 6505개 약국·드러그스토어에서 일주일에 1인당 2장씩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했다. 16일부터는 303개 보건소도 판매처에 포함했다. 또 건강보험증에 해당하는 NHI 카드를 지참해야 하며, 가격은 10대만달러(약 398원)로 통일했다.

마스크를 사기 위해 많은 사람이 줄을 서는 것을 막기 위해 NHI 카드번호가 짝수로 끝나는 사람은 화·목·토요일, 홀수로 끝나는 사람은 월·수·금요일, 일요일에는 번호와 무관하게 구매를 허용했다. 이는 우리나라 정부가 지난주 내놓은 대책과 '판박이'다.

한국 정부는 약국에서 일주일에 1인당 2장 한도로 마스크를 판매하며, 신분증을 지참해야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했다. 마스크 가격은 1500원으로 통일했다.

단지 차이점은 대만의 경우 NHI 카드번호를 기준으로 구매 가능 요일을 달리한 홀짝제지만, 한국은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한 5부제라는 점이다.

정부는 당초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한 홀짝제를 도입하려고 했지만, 국무회의를 거쳐 이를 5부제로 변경했다.

대리구매 허용 범위는 대만이 훨씬 폭넓다. 대만은 직장인의 경우에도 가족이나 친구에게 NHI 카드를 맡겨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은 당초 장애인을 제외하고 대리구매를 금지했지만, 8일 별도 브리핑을 열고 2010년 이전 출생아, 1940년 이후 출생한 노인에 대해서도 동거인의 대리구매를 허용했다.

대만은 마스크 생산량 확대에 힘입어 이달 5일부터 성인은 일주일에 3장, 아동은 5장으로 구매 한도를 늘렸다. 대만의 마스크 생산량은 1월 말까지만 하더라도 하루 400만장 수준이었지만, 최근 820만장(3월 2일)으로 늘었다.

한국의 1일 생산량인 1000만장보다는 적지만 대만 인구(2360만명)를 고려하면 1인당 돌아가는 물량은 훨씬 많은 셈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