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全임직원 코로나19 총력 대응"

CEO 주재 비상점검회의서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변창흠 "全임직원 코로나19 총력 대응"
변창흠(가운데) LH 사장이 '코로나19 관련 CEO 주재 비상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LH 제공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변창흠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코로나19에 대한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LH는 서울지역본부 등 12개 본부, 361개 공사현장 및 입주민에 대한 코로나19 관련 CEO 주재 비상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가 발생한지 한 달이 지난 현재, 전국적으로 확진자수가 급증하고 위기경보 격상 등 비상 국면을 맞이함에 따라 LH 임직원과 임대주택 입주민, 건설현장 근로자에 대한 코로나 19 대응상황 및 향후계획 등을 점검하고자 마련됐다.

LH는 이번 회의를 통해 그간의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전국 임직원 유증상자 발생유무, 임대단지의 입주민 지원 상황, 건설현장 근로자의 특이사항 발생 여부 및 조치사항 등을 점검했다.

또 확진자 발생 등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사무실 폐쇄 및 방역처리, 필수요원 비상근무 시행 등의 방안과 판매, 보상, 공사관리, 임대운영 등 대민업무의 수행체계를 점검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전 직원이 혼연일체가 되어 총력 대응할 것"이라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긴장을 끈을 놓지 말고 정부의 방역체계 안에서 임직원, 입주민, 건설근로자의 안전을 철저히 관리하고 상황을 통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