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코로나19 종합지원대책 속속 시행

신한, 中企 신규 지원 한도 확대
하나, 구호단체에 행복상자 전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중은행들도 속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신한은행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고객지원팀을 신설하고 종합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신규자금 지원 한도를 기존 1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늘린다.

또 영업장 폐쇄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중소기업과 종업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개인과 생계를 같이 하는 직계존비속을 대상으로 연체 이자를 감면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정책자금대출의 경우에 해당 기관과 협의해 분할상환금을 유예해줄 예정이다.

정부 차원의 '착한 임대운동'에도 동참해 전국의 신한은행 소유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사업자를 대상으로 3개월간 월 임차료를 100만원 한도에서 30% 감면해 주기로 했다.

아울러 신한은행은 협력사에 공사와 각종 구매 자금을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차원에서 전국 영업점의 경비 집행을 지역상품권으로 하기로 했다.

하나은행도 이날 '코로나19' 피해 확산에 따라 조속한 피해 복구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긴급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먼저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지역 자가격리자와 소외계층을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 등 소독용품과 생필품 등을 담은 행복상자 2020개를 구호단체에 전달한다.

하나은행은 또 피해를 본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4000억원 한도로 업체당 최대 5억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신규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주요 거점 점포에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상담센터를 을지로 본점 및 명동사옥, 세종시 등 총 3개소에서 운영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외계층 및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