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지역경기 살리자"… 재정 서둘러 푼다

한국전력·가스공사·한수원 등
예산 조기집행·채용일정 조정
위생용품 구매·취약계층 전달
정부, 공공기관 평가에도 반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기 위해 중앙정부가 예산 조기집행을 추진 중인 상황에서 각 지역에 소재한 주요 공기업들도 상반기부터 일찌감치 재정을 풀기로 했다. 채용일정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최우선순위로 놓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5일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공공기관의 이행 상황을 점검했다.

산업부 소관 40개 기관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투자 예산의 54.1%인 11조3000억원을 상반기에 집행할 계획이다.

우선 산업부 산하기관 중 가장 규모가 큰 한국전력은 동반성장펀드를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 저리자금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한전이 소재한 나주 혁신도시 지역 상점에서 마스크, 손 소독제 등을 구입해 복지시설에 제공하는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대구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한국가스공사는 소모품·복리후생비·기부금 등 지역경제 관련 예산을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 특히 DGB대구은행과 함께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대구·경북지역의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생펀드 특별지원'도 시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확진자 발생지역 내 영업장을 보유한 기업 등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5억원을 한도로 최대 2.7%까지 금리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발전 공기업들도 지역사회 지원에 나서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본사가 있는 경북 경주시의 취약계층지원센터 등에 마스크 1만장, 손 세정제 1000개를 전달했다. 한국남동발전은 경남 진주 본사와 5개 발전소 주변 지역을 대상으로 위생용품을 전달했다. 전국 재해구호협회 등에도 총 2000만원을 기탁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교민들의 임시 생활시설을 마련한 아산, 진천, 이천 등 지역경제를 위해 특산품 5000만원어치를 구매해 복지시설에 기탁했다.

이들 기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채용일정을 유연하게 조정하되, 계획된 채용규모에는 차질이 없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 같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역할을 확산시켜 지역 경기를 살리기 위해 재정 조기 집행 성과를 올해 공공기관 평가에 반영하는 내용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성 장관은 "내수 진작과 위축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노력과 지원을 당부드린다"며 "공공기관이 현장의 선봉에 서서 과감하고 속도감 있는 집행에 나서달라"고 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