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피해최소` 제안에도… `확산차단` 고수한 文

"확진자 증가세 변곡점 만들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했다.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감염병 전문가들이 중증환자·사망자를 줄이는 방향의 완화정책을 제안했음에도 문 대통령은 계속 '최대한의 차단'정책을 고수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구광역시청 2층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오늘(25일)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문제는 시간과 속도다.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은 그간 코로나 사태 직후부터 국민 안전을 중심으로 하는 '확산 방지 조치'와 경제 피해를 최소화 하는 '경제 활력 제고'의 투트랙 대응 방안을 고수해왔다. 실제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구의료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 19 확진자 증가세와 이를 감당할 수 있는 병상·병실 확보 현황의 개선점을 물었다. 관계자는 문 대통령에게 시설·장비·물자와 의사·간호사 등 인력 부족을 호소했고, 문 대통령은 "대구 의료원에만 115명이 격리 치료중인데, 빠른 시일 내에 잘 치유해 무사히 귀가하길 빌겠다"며 "한편으로는 방역 일선의 의료진의 건강도 중요하다"고 했다. 이후 대구 지역의 소상공인들도 만나 "우리 대구 지역 경제는 완전히 직격탄을 맞은 셈이 됐다"면서 "이 모임을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 경제에, 그리고 대구 시민께 희망이 됐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하지만 이런 태도는 전날 문 대통령이 특별히 전문가들을 초청해 열렸던 수석보좌관회의와 비교해보면 차이가 있다. 전문가들은 차단과 분리를 통해 감염병 확산을 막는 봉쇄 전략보다는 사망자 감소 등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인 '완화전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마스크 수급 문제와 관련해 "마스크 문제는 우리 수요를 감당하기 충분한 생산능력이 있지만 여러 가수요나 매점매석시 모래사장에 물 빠져나가듯이 될 수 있어 실효적 대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국내에서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대규모 물량이 중국에 수출됐다는 지적이 나온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25일 관세청과 한국무역통계진흥원 수출입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발발 전인 지난해 12월에는 60만 달러 규모였던 마스크 수출액이 1월에 6135만달러로 100배 가까이 폭증했고, 2월 역시 20일까지 잠정집계치가 1억 1845만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