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연합훈련 축소 검토… 이번주 결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한기 합참의장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이 3월 초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달 9일부터 훈련이 계획돼 있는만큼 이르면 이번 주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크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24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방부 청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박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관한 우려로 인해 연합지휘소 훈련을 축소하는 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연합훈련과 관련해서는 어떤 경우에도 조정된 다양한 방법을 통해 한미연합방위 태세가 공고히 유지되게 하고, 한미동맹이 유지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했다. 매년 3월 열리는 연합훈련은 대개 컴퓨터 시뮬레이션(War game)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만 미국 본토나 주일미군기지에서 반입된 전차 등 장비 일부는 실제로 기동해왔다. 일부 미군 장비들은 이미 훈련을 위해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전해지는만큼 훈련을 취소·연기할 가능성보다는 축소된 형태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해석이 나온다.

여기에는 코로나 19 사태로 인한 여파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24일부터 근무자 외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고, 국방부도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자 전국 야외 훈련을 전면 중지한 상태다. 주한미군도 대구기지에서 미군 가족 중 한 사람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단계를 높음으로 격상했다. 여러모로 훈련을 정상적으로 시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 이날 회담 후에도 에스퍼 장관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한국 측의 분담금 인상 주장을 고수했다. 에스퍼 장관은 "세계적인 경제 강국인 한국은 방위 비용을 더 분담할 능력이 있고 그래야만 한다"며 "방위비 분담금 증액은 미국에게 최우선 과제"라고 했다.

하지만 정 장관은 "기본적으로 예년보다 높은 수준의 증가율을 생각하고 협상하고 있지만 미국이 요구하는 '대폭 인상'과는 인식의 차이가 있다"고 했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두고 양국의 이견이 여전함을 재확인한 것이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