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發 침체 극복하자"… LH, 20.5兆 규모 공사·용역 발주

작년比 2배 늘려… 최대 규모
공공주택 공급에 16.2조 투입
시공책임형 CM 등 확대 도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사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의 공사·용역을 발주한다.

코로나19 사태로 건설 경기 위축이 우려되자 공공 공사 발주을 크게 늘려 이를 타개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LH는 총 20조5000억원 규모의 공사·용역 계획을 잠정수립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발주금액인 10조3000억원과 비교해도 약 2배 늘어난 수준이다.

사업별로는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확대방안을 비롯한 토지조성사업에 4조3000억원을 발주하며, 이 중 입주민의 교통편의 등을 위한 기반시설 발주금액이 1조3000억원(20개 지구, 38건)이다.

주택사업은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른 공공주택 공급확대와 생활밀착형 지원시설 건립 등에 16조2000억원(9만3000호)를 발주할 계획이다.

LH는 발주금액 확대와 함께 건설문화 혁신을 위한 제도개선도 실시할 계획이다. 기술력이 있는 중견·중소업체들을 우대하기 위한 간이형 종합심사 낙찰제와 시공사의 노하우를 설계에 반영할 수 있는 시공책임형 CM(건설사업관리) 등 선진 발주제도를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주요 발주유형을 살펴보면 공사부문에서 종합심사 127건(14조4000억원), 간이형종심제 164건(3조1000억원), 적격심사 606건(2조1000억원), 용역부문에서 적격심사 200억(2000억원), 설계공모 67건(2000억원) 등이다.

공종별로는 토목 및 건축공사가 각각 2조7000억원, 13조8000억원으로 전체 금액의 약 80.5%를 차지하며, 그 외 전기 및 통신공사가 2조7000억원, 조경공사가 5000억원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2조8000억원, 지방이 7조7000억원이며, 세부적으로는 서울 1조8000억원, 인천 4조7000억원, 경기 6조1000억원, 대전·충남 7000억원, 세종시 1조원, 부산·울산 2조원, 전북 1조원, 경남 8000억원, 기타지역 2조원이다.

LH 관계자는 "주거복지로드맵을 조기에 달성할 뿐만 아니라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경제 전반이 침체된 상황에서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에 마중물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