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병협 빼놓고… 정부, 감염병 대책 논의

수보회의에 전문가 단체 초청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의협·병협 빼놓고… 정부, 감염병 대책 논의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례적으로 감염병 전문가를 불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관련 조언을 구했다.

하지만 정작 초청된 전문가 명단에 위기경보 '심각 단계' 상향 조정과 '중국 전역으로 입국금지 구역 확대' 등 쓴소리를 한 대한의사협회가 빠졌다.

이에 따라 감염 대책 조언마저 듣고 싶은 말만 듣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민1관 3층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정부는 지자체, 방역당국, 민간 의료기관 등 모든 역량을 모아 총력으로 방역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도 우리의 방역 역량과 의료 시스템을 믿고,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데 함께 힘을 모아주시길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는 우리만의 고민이 아니다. 국제통화기금(IMF)을 비롯한 국제기구와 금융기관들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가장 절박한 불확실성으로 규정하면서, 각국 정부의 행동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상적으로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는 청와대 참모진이 배석하지만 이번 회의에선 특별히 범의학계 전문가 단체가 대거 초청됐다.

초대 명단에는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김동현 한국역학회 회장, 허탁 대한응급학회 이사장, 김성란 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 회장, 엄중석 대한 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정책이사, 정희진 대한항균오법학부 회장, 최은화 대한소아감염학회 부회장, 김상일 범학계 코로나19대책위원회 실무TF장 등이 포함됐다.

그러나 이날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병원협회는 초대받지 못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특위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중국 전역으로 입국금지 구역 확대 검토를 주장했고, 임영진 병협 회장은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프로그램 점검을 주장했다. 특히 의협은 "시급히 단계를 상향 조정해 범정부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