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위 띄워 총선 시동 건 與 … 칼럼논란·공천잡음 극복할까

이해찬 대표 '간절·겸손함' 강조
"용서 필요" 내부 단속 목소리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선대위 띄워 총선 시동 건 與 … 칼럼논란·공천잡음 극복할까
선대위 1차 회의 향하는 민주당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제1차 회의에서 이해찬-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박병석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대위 띄워 총선 시동 건 與 … 칼럼논란·공천잡음 극복할까
최고위 입장하는 통합당 지도부

미래통합당 황교안(가운데) 대표, 심재철(왼쪽 두번째) 원내대표 이준석, 김원성 최고위원 등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겸손'을 강조하며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다.

임미리 고려대학교 연구교수 컬럼 고발로 "집권당의 오만"을 지적 받은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결국 사과는 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이 20일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인 '대한민국민래준비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 이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다.

이 대표는 "역사는 지금 민주당에 2가지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첫째는 한없이 커다란 간절함이고, 둘째는 한없이 낮은 겸손함"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간절함이 커야 옆 사람에게 옮겨갈 수 있다. 간절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선거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전 총리 역시 "품격과 신뢰의 정치를 실천하겠다. 단번에 완성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지치지 않고 노력하겠다"면서 "국민과 역사 앞에 훨씬 더 겸손한 자세로 선거에 임하겠다. 오만과 독선에 기울지 않도록 늘 스스로 경계 하겠다"고 했다.

내부 단속 강화의 목소리도 나왔다. 대구·경북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김부겸 의원은 "최근 언론칼럼과 공천잡음이 국민들을 절망하게 한 것 같다"며 "잘못한 것은 용서를 비는 자세와 마음이 필요하다"고 했다.

민주당은 최근 서울 강서갑 공천과 관련해 현역 의원인 금태섭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 간의 일명 '조국내전' 공방이 극으로 치닫는 등 당내 분열 조짐까지 보였다.

이날 민주당은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이인영(수도권), 김진표(경기남부), 정성호(경기북부), 송영길(인천), 이개호(호남), 박병석(충청), 이광재(강원), 김영춘(부산), 김부겸(대구·경북), 김두관(경남·울산), 강창일(제주) 등 11개 권역별 선대위원장을 임명했다. 또 박주민·박광온·설훈·김해영·남인순·이수진·이형석 최고위원들도 임명했다.

민주당 영입인재 1호 최혜영 교수, 청년대표 황희두 공천관리위원, 노동대표 선 김주영 전 한국노총 위원장, 동물복지분야 조희경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 대표도 공동선대위원장에 이름을 올렸다. 민주당은 특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사태를 고려해 약사와 의사 출신인 전혜숙·전현희 의원을 코로나대책추진단 공동단장으로 선임했고, 내과 전문의 출신인 김현지 박사를 부단장에 임명됐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이날 비례대표 공천관리위원회를 열고 오는 24~26일 동안 비례대표 후보자를 모집해 국민공천심사단 투표를 거쳐 확정하기로 했다. 비례 1번은 여성장애인, 비례 2번은 외교·안보 분야, 비례 9번은 취약지역 비례 10번은 당직자 출신으로 제한경쟁을 하기로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