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술 개발 `천리안 2B` 성공 발사… 정지궤도위성 강국 확인

세계 첫 대기·해양환경 관측 위성
발사 37분뒤 지상국과 첫 교신
대기환경정보 내년부터 제공
한반도 상공 유해물질 지속 관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독자기술 개발 `천리안 2B` 성공 발사… 정지궤도위성 강국 확인
19일 오전 7시18분(한국시간)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천리안 위성 2B호'가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하며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항우연 제공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한 환경·해양관측 위성 '천리안 2B호'가 19일 오전(한국시간) 성공적으로 발사됨에 따라 우리나라는 정지궤도위성 3기를 보유한 '정지궤도위성 강국'으로 입지를 한층 다지는 계기가 됐다.

특히 천리안 2B호는 대기와 해양환경 변화를 관측하는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위성이라는 점에서, 우리나라가 향후 이 분야를 선도해 나가는 데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해양수산부는 "19일 오전 7시18분(한국시간)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아리안-5' 발사체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천리안 2B호는 발사 31분 후 고도 1630㎞ 지점에서 발사체로부터 정상 분리됐고, 이어 6분 뒤 호주 야사라가 지상국과 첫 교신에도 성공했다.

항우연 관계자는 "천리안 2B호 발사 이후 진행된 지상국과의 교신을 통해 위성 본체 시스템 등의 상태가 전반적으로 양호했고, 발사체를 통해 도달하려는 목표 전이궤도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천리안 2B호는 앞으로 2주 동안 5차례의 전이궤도 변경을 통해 최초 타원형 전이궤도에서 고도 3만6000㎞의 정지궤도로 접근해 간다.

정지궤도 안착 후에는 보다 정확한 대기와 해양환경 관측 정보들을 확보하기 위해 수개월 간 궤도상 시험과정을 거치게 된다. 위성에 실린 환경탑재체와 해양탑재체에 대한 성능 최적화 작업을 수행한다. 또 대기 및 해양환경을 관측하기 위해 개발한 전용 소프트웨어를 적용해 정확한 최종 산출물을 만들기 위한 SW 조정 과정을 진행한다.

이런 과정들을 정상적으로 마치면 대기환경 정보는 2021년부터, 해양 정보는 오는 10월부터 서비스에 들어갈 예정이다. 천리안 2B호는 한반도 상공을 잠시 스쳐 지나가는 저궤도 위성과 달리 한반도 상공의 정지궤도에서 미세먼지와 미세먼지 유발물질 20여 종의 농도를 하루 8번씩 주간에 관측한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기존 다른 위성들은 하루에 1∼2번 신호를 받았지만, 천리안 2B호는 12시간 계속 신호를 받아 이전보다 훨씬 자세하고 정확한 미세먼지 경로를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천리안 1호에 비해 해상도가 4배 향상된 해양탑재체는 26종의 산출정보를 1일 10회에 걸쳐 생산한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해양환경에 큰 피해를 주는 적조, 녹조, 기름유출, 해양쓰레기 등 오염물질 이동을 보다 명확하고 실시간 감시할 수 있게 된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은 "2018년 12월 천리안 2A호에 이어 2B호도 발사에 성공함으로써, 우리나라는 정지궤도위성에서 세계적인 개발 역량을 갖추게 됐다"며 "그동안 쌓아온 우리의 위성개발 역량을 민간으로 이전해 우주산업 활성화와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천리안 2B호는 과기정통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등 다부처 협력사업으로 2011년부터 2020년 10월까지 8년 3개월 동안 총 31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