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시장 진출한 `LG 그램 17` 신제품… `대화면·초경량` 혁신 내세워 도전장

현지소비자 휴대성 중시 공략
북미·유럽서도 이달부터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시장 진출한 `LG 그램 17` 신제품… `대화면·초경량` 혁신 내세워 도전장
LG전자 모델이 지난 18일 일본 도쿄 신주쿠에 위치한 요도바시카메라 매장에서 휴대성과 성능을 한층 높인 2020년형 'LG 그램 17'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LG전자가 휴대성과 성능을 한층 높인 2020년형 'LG 그램 17' 신제품을 일본 시장에 최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신제품을 일본 유통사인 요도바시카메라, 빅쿠카메라 등이 운영하는 주요 매장에 진열하고 본격 판매를 시작했다.

2016년 그램 시리즈를 앞세워 일본 노트북 시장에 처음 진출한 LG전자는 신규 라인업을 지속 선보이며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소비자들은 휴대성을 중시해 초경량 노트북의 선호도가 높다. LG전자는 대화면과 초경량을 모두 갖춘 그램의 혁신성을 전면에 내세워 경쟁이 치열한 일본 노트북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신제품은 고해상도 WQXGA(2560 x 1600)를 구현한 17형 대화면의 IPS 패널을 탑재했으며, 화면부와 조작부를 연결해주는 힌지(접힘) 부위 면적을 최소화한 히든 힌지를 적용했다. 화면은 초슬림 베젤을 사용했으며, 16:10 화면비율을 지원한다.

신제품은 2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하고 해외에서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초 국내시장에 출시한 2020년형 그램 시리즈를 이달부터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주요 국가에도 출시할 계획이다.

이영채 LG전자 일본법인장 상무는 "고객에게 차원이 다른 가치를 제공하는 그램만의 혁신성을 앞세워 외산 불모지인 일본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