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주 1500주 사들인 SKT… 박정호 사장, 책임경영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사주 1500주 사들인 SKT… 박정호 사장, 책임경영 강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정호(사진) SK텔레콤 사장과 고위 경영진들이 책임경영 의지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자사주 매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박 사장이 지난 14일 1000주를, 17일 500주를 매수해 총 1500주를 추가 매입했다고 18일 공시했다. 각각 1주당 22만6500원, 23만500원에 장내 매수했다.

이에 따라, 박 사장의 보유 물량은 2500주로 늘어났다. 박 사장은 앞서 지난 2017년 3월에도 1000주(2억5800만원 규모)를 매입한 바 있어 이번까지 자사주 매입에 총 5억9975만원을 투자했다.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이 책임경영의 일환으로 주식 매입에 나섰다"면서 "회사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기 위해 주식 매입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SK텔레콤 사내 주요 임원 중 유영상 MNO사업부장, 윤풍영 최고재무책임자(CFO)겸 코퍼레이트1 센터장,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 2센터장 등도 자발적으로 자사 주식 매입에 동참하고 있다. 이들은 이달 들어 500주를 매수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