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가폰도 카메라 4개… LG, K시리즈 3종 공개

4800만화소 프리미엄급 성능
사물 자동인식 AI 기능 눈길
중남미·유럽 순차적 출시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저가폰도 카메라 4개… LG, K시리즈 3종 공개


LG전자가 실속형 스마트폰 제품군에서도 카메라 4개 시대를 연다.

LG전자는 실속형 스마트폰 3종(LG K61, LG K51S, LG K41S)을 올해 2분기부터 중남미 및 유럽 지역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3종은 후면에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고급 렌즈 4개를 탑재했다.

특히 LG K61 4800만 화소, LG K51S는 3200만 화소, K41S는 1300만 화소 표준 렌즈를 각각 장착,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대등한 카메라 성능을 갖췄다.

실속형 3종에 공통으로 탑재된 접사 렌즈를 사용하면 3~5㎝ 거리의 가까운 피사체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또 실속형 3종에는 편리한 AI(인공지능)도 담겼다. AI 카메라는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준다.

LG전자는 실속형 3종에 동영상을 즐기는 소비자가 많아 진 것을 감안했다. 6.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전면 베젤을 최소화했다. 실속형 3종은 전면카메라가 차지하는 면적도 줄였다. 이를 위해 LG K61, LG K51S에는 '펀치홀', K41S는 'V노치' 스타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외에도 가로가 넓은 시네마틱 화면 비율(LG K61 19.5:9, LG K51S, LG K41S 20:9)을 구현, 화면 몰입감을 높였다.

LG전자는 실속형 3종의 배터리, 음향, 내구성 등 핵심 기능에 집중함과 동시에 멀티미디어 기본기도 향상시켰다. 실속형 3종에 40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 동영상 시청, 웹서핑 등 전력 소비가 많은 멀티미디어 환경에서 배터리 걱정을 덜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