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대처에 낙관론 펼친 트럼프… 측근들은 "투명성 결여" 비난

재선 앞두고 부정적 요인들 꺼려
고위 관료들은 회의적 반응 대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대처에 낙관론 펼친 트럼프… 측근들은 "투명성 결여" 비난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대응을 두고 잇달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지만 측근들은 중국의 전염병 대응 및 투명성 결여를 지적하며 회의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코로나19 대처에 우호적 반응을 보인 것은 자신의 재선에 있어 중요한 미·중 무역 협상이나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금융시장의 혼란 등이 경제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 강경파 성향 측근들에게 시 주석이 정부를 '완전히' 장악한 상황에서 중국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한다면 중국이 미국과 협력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반복적으로 표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주요 항공사가 중국을 오가는 여객편 운항을 중단하고, 미 정부가 대응 수위를 높이겠다고 발표한 지난달 31일 주식시장이 하락한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불안을 부추겼다고 WP는 진단했다. 정부가 추가 행동을 취할 경우 경제에 피해가 갈지 모른다는 판단에 이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측근들에게 시장을 위축시킬만한 그 어떤 발언이나 행동도 하지 않기를 원한다고 말했으며, 여전히 대규모 전염병 발생이 자신의 재선에 타격을 주지 않을까 우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백악관에서 주지사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선 "날씨가 따뜻해지면 이런 종류의 바이러스가 죽는다"며 "코로나19가 4월쯤이면 사라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시 주석과 통화한 사실을 밝히며 "나는 그들이 매우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두둔했다.

그러나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의 앤서니 파우치 소장을 포함, 트럼프 행정부 내 코로나 대응 태스크포스(TF) 소속 부처의 고위 관료들은 이런 해석을 반박한다. 아직까진 미국인 확진자 수가 15명에 불과하나 전문가들은 확진자 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파우치 소장도 일본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미국인 승객 중 4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우호적 평가와 달리 미국 안팎의 전문가들은 중국이 지난해 12월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진다는 사실을 알리려 한 의사들을 탄압한 적이 있고, 여전히 코로나19 확산 범위에 대해 투명하지 않다는 점에서 의심의 눈길을 거두지 않고 있다.

미 정부 역시 중국에 지속적으로 요구한 정보를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일부 행정부 관계자들은 이 점을 지적하며 미국이 중국을 상대로 더 강경하게 나가야 한다고 주장한다. 전문가들은 4월이면 기온이 올라가 코로나19가 소멸할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도 회의적으로 평가한다.

예컨대 싱가포르는 기온이 26.6도를 넘고 습하지만 확진자 수가 50명을 넘어섰다.

한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4월이면 확산세가 꺾일 것이라는 주장은 "크게 보면 지식을 바탕으로 한 추측인 셈"이라고 평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