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섭 "헝가리 공장, 배터리사업 이정표"

유럽 전기차배터리 공장 첫 방문
"글로벌 베스트 모델 성장" 당부
SK이노, 美·中에 거점확보 속도
올해 2.5배 성장… 치열한 경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동섭 "헝가리 공장, 배터리사업 이정표"
지난 9일(현지시간) 지동섭(오른쪽)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대표가 헝가리 배터리 1공장을 방문해 구성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대표가 취임 후 첫 해외 현장 방문으로 헝가리 공장을 찾았다. 지 대표는 "배터리 사업의 '이정표'가 될 이곳을 글로벌 베스트 모델로 성장시켜달라"고 당부했다.

13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지 대표는 지난 9일(현지시간) 헝가리 코마롬에 위치한 전기자동차 배터리 공장을 방문해 공장 내 각 라인의 설비와 생산 현황을 점검하고, 올해 중점 추진 과제와 사회적가치 창출 계획 등을 보고 받았다.

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전기차 시장의 메카인 유럽에 전진기지를 확보했다는 것은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에 큰 의미"라며 "이정표가 될 이 곳을 글로벌 베스트 모델로 성장시켜달라"고 당부했다. SK이노베이션은 다임러 등 유럽 완성차 업체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하기 위해 2017년 11월 8500억원을 투자해 헝가리 코마롬에 연 7.5GWh 규모의 생산 공장을 설립해 지난달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이어 추가로 9400억원을 투자해 9GWh 규모의 제2 배터리 공장을 건설 중이다. 두 공장에 투입하는 금액은 총 1조7800억원으로, 계획대로 생산을 시작할 경우 50GW 출력의 고성능 전기차 기준으로 연간 약 33만대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다.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로부터 북쪽으로 100㎞ 가량 떨어져 있는 코마롬은 한때 노키아의 동유럽 휴대전화 생산기지였다. 노키아가 철수한 뒤 조용한 도시로 돌아갔지만, SK이노베이션이 자리를 잡으면서 도시에 활력을 주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SK이노베이션은 본사 생산기술센터에서 엔지니어들을 파견해 현지 채용 인력들을 가르치는 중이다. 일자리 뿐 아니라 상권도 만들어졌고, 이에 작년 말 한국을 방문한 헝가리 외교부 장관이 SK를 찾아가 투자에 대해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유럽은 전기차 시장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 중이다. 업계에서는 현지 정부의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 강화 등으로 올해 전기차 시장이 작년보다 2.5배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성장세 만큼 경쟁도 치열하다. SK이노베이션 뿐 아니라 LG화학과 삼성SDI도 현지 생산 라인을 구축·확장 중이며, 세계 1위인 중국 CATL도 내년 말 완공을 목표로 현지 생산공장을 짓고 있다.

여기에 프랑스와 독일 등 유럽 각국 정부도 배터리 자급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10억 유로(약 1조3000억원) 이상을 투자하는 등 경쟁이 치열하지만, 지금까지는 한국 업체들이 가장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SK이노베이션은 유럽 외에도 미국과 중국 등에서도 배터리 생산을 위한 투자를 진행하는 등 글로벌 거점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배터리 생산 규모를 지난해의 20배로 늘리고, 배터리 등 신성장 사업의 자산 비중을 현재 주력인 정유·화학보다 늘린다는 전략이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