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은 심각… 상인들 대통령 잡고 "손님 끊겼다"

남대문 시장 찾은 文 대통령
"어려움 겪게돼 매우 안타깝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시장상인들을 격려하고 지원을 약속했다. 하지만 남대문 시장 상인들은 한 목소리로 "손님이 끊겼다"며 울상을 지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시장 상인들과 함께한 오찬간담회 자리에서 "사실 작년 연말부터 경제가 상당히 좋아지는 기미가 보였다. 작년 12월 경기선행지수도 몇 년 만에 최고로 상승했고, 지난 1월에는 일일 평균 수출액도 증가했다"며 "그런 상황 속에서 신종 코로나 때문에 다시 어려움을 겪게 돼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관광객도 작년에 1750만 명이 한국을 방문해 사상 최고를 기록했고, 정부도 올해는 연간 외국인 관광객 2000만 명 시대를 목표로 세웠다"며 "실제로 1월에 관광객이 15% 정도 늘고, 중국인 관광객은 무려 24% 증가했는데, (신종 코로나 이후인) 1월 24일 이후 뚝 떨어져 지금 중국인 관광객이 거의 60% 가까이 줄어들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하루빨리 이 사태를 종식시켜서 관광 부분도 다시 활기를 되찾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오찬을 하기 전 시장에서 만난 상인들은 업종을 가리지 않고 문 대통령에게 "장사가 잘되지 않는다"고 한목소리로 호소했다. 문 대통령이 첫 번째로 방문한 어묵집에서 "(장사가) 어느 정도로 어려우냐"고 묻자, 상인은 "손님이 거의 3분의 1로 줄어든 것 같다. 일단 사람 자체가 안 돌아다니니까, 장사가 안된다"고 했다. 이 상인은 "저만 안되는 게 아니다. 다 힘드니까 같이 열심히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방문한 떡집에서도 상인은 "요즘 손님들이 없다. 신종 코로나 때문에 손님이 없어서 너무 힘들다"고 했고, 이동 중에 만난 화훼 관련 상인 역시 "너무 어렵다"고 토로했다.

심지어 면역력 증가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인삼을 파는 가게의 상인조차 "(손님이) 70% 이상은 떨어진 것 같다"며 "그래도 남대문시장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시장인데, 그 정도밖에 안 되는 것 같다. 많이 걱정된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부가 전통시장, 소상공인, 자영업자, 관광업체 분들의 어려움을 금융이나 재정, 마케팅 등을 통해 극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며 "그렇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이 하루빨리 과도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다시 경제활동, 소비활동을 활발하게 해주는 것이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통시장을 좀 더 많이 찾아 주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방문했는데, 남대문시장이 다시 활기를 찾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행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응과 관련한 4번째 행보로, 문 대통령은 국립중앙의료원과 성동구 보건소, 충북 진천·충남 아산에 있는 우한 교민 임시 수용 시설 등을 방문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