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주주권익 먼저다"… 全계열사 `전자투표`

의결권 행사 편의성 높여
내달 주총부터 시행 방침
경영 전문성·투명화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그룹 "주주권익 먼저다"… 全계열사 `전자투표`

현대자동차그룹이 전 상장 계열사에 전자투표제도를 도입하는 등 '주주 친화 경영'에 나선다. 전자투표제도는 주주들이 주주총회장에 가지 않아도 인터넷 전자투표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어 주주 권익을 향상시키는 대표적인 주주 친화 정책으로 꼽힌다.

12일 현대차그룹은 작년까지 그룹 계열사 중 현대글로비스, 현대비앤지스틸, 현대차증권이 전자투표제도를 선제적으로 도입한 데 이어 나머지 9개 상장 계열사에도 전자투표제 도입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상 계열사는 주총에 앞서 이달 중 열리는 각사 이사회 결의를 거쳐 전자투표제도 도입을 확정한다. 다음 달 개최될 주총부터 주주들이 전자투표제도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대상 기업은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현대제철, 현대모비스, 현대건설, 현대위아, 현대로템, 이노션, 현대오토에버 등이다. 9개 상장 계열사는 이사회 결의 이후 주총 소집통지서 등으로 전자투표와 관련한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 상장사의 전자투표제 도입으로 보다 투명하고 주주 권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의사결정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주·시장과의 소통을 보다 확대하고 적극적인 수익성 관리와 주주 친화 정책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또 주요 비상장사의 경우 자체적인 이사회 투명성 제고 방안을 추진한다. 현대트랜시스와 현대엔지니어링은 내달 열릴 주주총회에서 외부 전문가 1인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비상장사의 경우 사외이사 선임에 대한 법적 의무는 없지만, 사외이사 신규 선임으로 이사회의 전문성과 투명성을 대폭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