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車보험 원가지수 개발… 소비자 이해도 높이겠다"

강호 보험개발원장 신년계획 발표
인적피해 보상기준 체계적 마련
비급여 진료비 현황·분석 지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車보험 원가지수 개발… 소비자 이해도 높이겠다"
강호 보험개발원장. 보험개발원 제공


보험개발원이 올해 '자동차보험 원가지수' 개발에 나선다. 자동차보험의 원가 변동 추이를 소비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수화하겠다는 취지다. 또 실손의료보험 제도 개선을 위해 비급여 진료비 현황·분석을 지속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11일 강호(사진) 보험개발원 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신년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강 원장은 "자동차보험 원가지수는 자동차진료비와 수리비, 부품비 등 원가 변동을 담고 있어 자동차보험 보험료의 인상·인하 요인에 대한 국민의 이해도를 높이고 적정 보험료 수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해 기록적 수준의 영업적자가 발생한 자동차보험과 지속적인 손해율이 악화 중인 실손의료보험의 문제 해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도 했다.

그 일환으로 개발원은 자동차보험과 관련해 경미한 차량 사고 시 '인적피해에 대한 객관적·합리적 보상기준' 마련을 위한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 학계와 탑승자 사고 재현 시험, 국제세미나 개최, 경미사고 치료비 지급 통계분석 등을 실시하고 '경미사고 인체상해 위험도 국제기준'을 제정할 계획이다.

실손보험에 대해서는 실손의료보험 상품구조 개편과 비급여 관리 방안 지원에 나선다. 비급여 진료비 현황 및 분석자료를 제공하고 비급여 과잉진료비 청구에 대한 분석과 문제 제기를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보험사의 비용·업무 효율화를 위한 공동인프라도 구축한다. 개발원은 지난해 개발한 AI(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자동차보험 손해사정지원시스템(AOS알파)'에 대해 실제 사용자 요구를 반영한 추가 기능 개발과 시스템 정확도를 개선해 현장에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새국제회계기준(IFRS17)에 대비해 10개 보험사와 공동 개발한 'ARK시스템'에 수정사항을 추가하고 시스템 성능 고도화도 나선다. 아울러 반려동물 보험시장 성장세에 맞춰 지난해 1차 구축한 '반려동물 진료비 청구시스템(POS)'의 기능 강화사업도 준비 중이다.

강 원장은 "보험산업은 저금리·저성장으로 성장성과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으며 IFRS17,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에 따른 자본확충 부담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보험사가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제도적·실무적으로 최적의 컨설팅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