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첨단기술 활용 공공서비스에 46억 지원

AI기반 행정서식 작성 등 추진
11월부터 신규사업 시범 실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안부, 첨단기술 활용 공공서비스에 46억 지원
인공지능 기반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 서비스 개념도.

자료 :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가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사업에 올해 46억원을 지원한다.

11일 행안부에 따르면 올해 제주·대전·경기·서울 등 4개 광역단체에서 첨단 정보기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사업이 추진된다.

구체적으로는 △AI 기반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 서비스(제주) △스마트 미러 활용 민원안내 서비스(대전)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글라스 활용 원격 안전점검 서비스(경기) △지능형 스마트 선별과제 서비스(서울 성동구·경기 부천) 등이다.

기존 사업인 지능형 스마트 선별과제 서비스 사업은 올해 추가 확산에 5억~7억원이 소요될 예정이며 나머지 3개 사업은 신규사업으로, 각각 8억~1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AI를 기반으로 한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 서비스가 시행되면 민원인이 직접 수기로 서류를 작성하지 않아도 지문인식 등 본인식별작업만 거쳐 자동으로 서류 서식이 완성되는 게 가능해진다.

노인과 장애인, 외국인 등 정보취약계층의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 미러 서비스의 경우 사람의 동작을 인식할 수 있기 때문에 수화 동작을 인식해 민원을 안내할 수 있고,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 안내도 가능하다.

이번 신규사업은 오는 11월부터 시범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행안부는 효과를 따져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산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최장혁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국민의 생활 속 작은 불편까지 꼼꼼하게 챙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부혁신의 마중물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