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들어올 때 노 젓자…농심, ‘기생충’ 속 짜파구리 조리법 11개 언어로 소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농심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으로 짜파구리에 대한 세계 각국의 거래선과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자사 유튜브 채널에 짜파구리 조리법을 11개 언어로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고 11일 밝혔다.

실제로 짜파구리는 세계 각지에서 영화가 개봉할 때마다 현지 요리 사이트와 SNS를 뜨겁게 달구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지난 10일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소식이 전해진 후에는 "축하하는 의미에서 짜파구리를 요리해 먹어야겠다"는 이야기가 SNS를 통해 전 세계로 번지기도 했다.

이에 농심은 세계 각국의 영화관에서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나눠주며 짜파구리 홍보에 나서고 있다. 지난 7일부터 상영을 시작한 영국에서는 기생충 영화 포스터 패러디와 조리법을 넣은 홍보물을 제작해 짜파구리를 알리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드라마의 인기로 중국과 동남아시아에 '치맥' 바람이 불었던 것처럼 문화 콘텐츠를 통해 한국의 식문화를 알리는 것은 식품 한류의 좋은 방법"이라며 "짜파구리의 열풍을 이어갈 수 있게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물 들어올 때 노 젓자…농심, ‘기생충’ 속 짜파구리 조리법 11개 언어로 소개
농심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에 발맞춰 영화 속 짜파구리 조리법을 11개 언어로 소개하는 영상을 제작했다. <농심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