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iF 디자인상 수상…“디자인 가치 확장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기아차, iF 디자인상 수상…“디자인 가치 확장할 것”
현대자동차 전기차 콘셉트카 45.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기아차, iF 디자인상 수상…“디자인 가치 확장할 것”
기아자동차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 <기아자동차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평가받는 2020 iF 디자인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현대차 쏘나타 센슈어스, 기아차 엑씨드와 각 회사가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카 45, 이매진 바이 기아가 주인공이다.

현대·기아차는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20 iF 디자인상의 제품 디자인 분야 수송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담당 부사장은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디자인상 중 하나인 iF 디자인상을 수상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며 "현대·기아차의 검증된 디자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전달되는 디자인 가치를 확장시키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1953년 설립된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며 1954년부터 매년 제품, 포장, 커뮤니케이션 등 7개 분야로 나눠 부문별 수상작을 발표한다. 이 중 제품 디자인 분야는 수송, 레저용품, 컴퓨터, 조명, 가구 등의 세부 부문으로 나뉜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차는 7년, 기아차는 11년 연속 iF 디자인상을 수상하게 됐다. 현대차는 올해 쏘나타 센슈어스, 전기차 콘셉트카 45로 수상했고, 기아차는 엑씨드,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로 받았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전무는 "현대차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의 가장 핵심 차량인 쏘나타와 차기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45가 함께 수상한 것에 큰 영광을 느낀다"며 "자동차업계 패러다임의 변화 속에서도 일관되고 높은 수준의 디자인 가치를 지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림 하비브 기아디자인센터장 전무는 "기아차는 지속적인 품질 향상뿐만 아니라 더욱 매력적이고 흥미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이러한 새로운 비전은 기아 크로스오버차량인 엑씨드와 이매진 바이 기아에 잘 녹아 있다"며 "저희의 결실이 세계 고객들에게 인정받았다는 사실에 무한한 자부심을 느낀다"고 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현대·기아차, iF 디자인상 수상…“디자인 가치 확장할 것”
현대자동차 쏘나타 센슈어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기아차, iF 디자인상 수상…“디자인 가치 확장할 것”
기아자동차 엑씨드. <기아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