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10주기… 다채로운 추모행사 열린다

19일 추모 법회 등 잇따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법정스님 10주기… 다채로운 추모행사 열린다
법정 스님[맑고향기롭게 제공]


'청빈의 가르침'을 설파해 이 시대 큰 스승으로 불린 법정 스님(1932~2010·사진)의 열반 10주기를 맞아 다양한 추모행사가 열린다.

사단법인 '맑고 향기롭게'와 서울 성북구에 있는 사찰 길상사(吉祥寺)는 10주기 기일인 19일(음력 1월 26일) 오전 11시 길상사에서 추모 법회를 봉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법회는 생전 스님이 남긴 청빈의 가르침에 따라 간소하게 진행된다. 길상사 8대 주지이자 맑고 향기롭게 4대 이사장인 덕일스님 인사말에 이어 법정스님이 2006년 4월 16일 남긴 봄 정기 법문 '스스로 행복하라'가 봉행된다.

오는 1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사찰 내 길상선원에서는 법정스님 사진 전시회도 열린다. 생전 스님의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했던 이종승, 유동영 작가 등이 맑고 향기롭게에 기증한 사진을 만나볼 수 있다.

다음 달 8일 길상사 설법전에서는 '법정스님을 그리는 맑고 향기로운 음악회'가 개최된다.

이번 음악회는 불교계를 넘어 한국의 대표 사상 가운데 하나로 자리 잡은 스님의 무소유 정신을 그의 저서 '무소유' 속에서 찾아보고, 스님의 삶의 의미를 되짚어보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음악회에는 정호승 시인과 김선우 작가, 이계진 아나운서, 변택주 작가, 김현성 작곡가 등이 참여한다.

이달부터 11월까지 매월 네 번째 주 일요일 오전 11시∼오후 2시 길상사에서 명사 초청 좌담도 열린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