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킬로이, 켑카 잡고 남자골프 세계 1위

4년 5개월만에 '지존' 등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킬로이, 켑카 잡고 남자골프 세계 1위
로리 매킬로이[AP=연합뉴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사진)가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매킬로이는 10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브룩스 켑카(미국)를 끌어내리고 새로운 1위를 차지했다.

앞서 7차례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매킬로이가 정상의 자리를 탈환한 것은 2015년 9월 이후 4년 5개월 만이다.

지난주까지 1위를 달렸던 켑카는 2위로 밀려났다.

켑카는 지난해 5월부터 9개월 동안 1위를 지켰지만, 지난해 9월 무릎 부상으로 활동에 제동이 걸린 탓에 자리를 빼앗겼다.

3∼5위는 욘 람(스페인), 저스틴 토머스(미국), 더스틴 존슨(미국) 순으로 변함없다.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는 타이거 우즈(미국)와 자리를 맞바꿔 8위에서 6위로 도약했다.

7위는 웨브 심프슨(미국)이고, 잰더 쇼플리(미국)와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도 각각 9위, 10위를 유지했다.

임성재(22)는 33위, 안병훈(29)은 48위로 랭킹이 변하지 않았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우승한 닉 테일러(캐나다)는 229위에서 101위로 뛰어올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